첫화면  /  검색  /  로그인  /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배구 Q&A
배구인 소식
 
 Home > 어울림방 > 자유게시판 > [세계 여자배구대회-3대 메이저 대회중의 하나--^+여자월드컵 대회--세르비아, 브라질 꺾고, 숙적 한일전 승리의 주역중의 한 명--^++이재영 선수 인터뷰]

 제목 | 참고 [세계 여자배구대회-3대 메이저 대회중의 하나--^+여자월드컵 대회--세르비아, 브라질 꺾고, 숙적 한일전 승리의 주역중의 한 명--^++이재영 선수 인터뷰]
 작성자 | 한준구 작성일  | 2019/10/01 6:13 am

*************

*************

이번 일본 개최의 세계여자배구 3대 메이저 대회 중의 하나인

여자월드컵에서 김연경-김희진-이재영 공격진의 눈부신 활약이

있어 내용상 좋은 성적을 올렸으며

이번 주전 선수들의 우리 브이리그에서 예기치 않은 부상만

입지 않고

월드컵에서의 팀 조화 감각만 살리고

강서버 문정원 선수 데려가면?

3개월 뒤의 1월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 태국팀을 무난히

이길 듯 합니다.  한준구 촌평

*************

'대표팀 에이스'  이재영

"연경언니 …우리도 잘할 수 있어요"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19.09.30. 오후 03:45 
 
흥국생명 이재영.  인천공항 | 이지은기자 number23togo@sportsseoul.com
[인천공항=스포츠서울
이지은기자에게 감사 드립니다]
대표팀 차기 에이스 이재영(흥국생명)의 등장을 확인할 수 있는 무대였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30일 인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했다.
대표팀은 지난 14일부터 29일까지 일본에서 국제배구연맹(FIVB) 여자 배구월드컵 일정을 소화했고,
최종 성적표 6승5패로 6위를 차지하며 만족스러운 성과를 거뒀다.
새 사령탑 부임 이래 온전한 전력으로 나선 첫 대회에서
강호들을 상대로도 선전했고,
특히 ‘에이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휴식을 취한 경기가 잦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더 높은 점수를 줄만하다.
이제 소속팀으로 돌아가는 라바리니호의 일원들은
내년 1월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대륙별 예선을 위해 담금질을 계속한다.

김연경 의존도를 낮출 수 있었던 건 ‘주포’ 이재영의 활약이 주효했다.
홀로 143점을 수확하며며 팀 내 최다 득점 선수로
라바리니호의 화력의 중심에 섰고,
동시에 가장 높은 리시브 성공률(16.13%)도 자랑하며
공수 전반에서 신흥 에이스로서의 역할을 다했다.
귀국 직후 이재영은 “세터와 연습을 많이 하면서 호흡이 맞아 떨어지기 시작한 게 좋은 영향이 있었다”며
“이제까지 연경언니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다. 지금도 없으면 어렵긴 하지만 이젠 우리도 잘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다음은 이재영과의 일문일답.

-국제대회가 유독 많은 시즌이었다.
많이 힘들었다. 올림픽 대륙별 예선부터 지금까지 쉬지 못하고 연습도 정말 많이 했다. 몸도 마음도 많이 지쳤던 대표팀이었다.

(이)다영이, (염)혜선언니 등 세터들과의 호흡이 잘 맞았다. 이제까지는 세터가 시합 직전 바뀌기도 하고 맞출 시간이 별로 없었는데, 연습을 많이 하면서 맞아 떨어졌다. 그게 좋은 영향이 있었다.

-친동생 이다영과 서로 의지했을 것 같다.
아니다. 경기에 보면 그렇지 않다. 못 때린다고, 리시브 못한다고, 똑바로 안준다고 엄청 뭐라고 한다. 오랜만에 봤지만 어렸을 때부터 맞췄던 게 있고,
내가 무슨 볼을 좋아하는 지 다영이가 잘 알고 있다. 다영이가 올려준 볼을 때렸을 때 더 리듬을 잘 타고 때리는 게 많았다. 제일 자신있는 코스를 때리다 보니 성공률도 좋았던 것 같다.

-오전 경기 많았는데 컨디션 조절은 괜찮았나.
생각보다 그리 힘들진 않았다. 오전 9시부터 훈련하는 시간이 원래 많았다.

-라바리니 감독이 후위공격을 자주 쓴다.
자신감 생겼나?
난 원래 백어택을 좋아하고 자신있어 한다. 감독님께서도 좋아하기 때문에 오히려 잘 맞는다고 생각한다.

-흥국생명 새 외인 루시아 프레스코와 아르헨티나전에서 미리 만났다.

외인 선수가 바뀌었다고 해서 솔직히 걱정 많이 했다. 그래서 영상도 찾아봤는데 키가 크고 파워도 나쁘지 않더라. 실제로 보니 기대 이상으로 잘한다. 이번 시즌 우승할 수 있을 것 같다.

-일본전 각오가 남달라 보였다.

아시아선수권에서 어린 선수들한테 지고 난 후 정말 자존심이 상했다. 우리끼리도 ‘다시 만나면 이기겠다’고 얘기를 해왔다. 
이번엔 우리가 최종 멤버였기 때문에 자신이 있었다. 높이에서도 뒤지지 않고 공격도 좋으니 리시브와 수비만 잘되면 이길수있다고 생각했다.

-김연경 쉬는 경기가 많았고, 젊은 선수들과 함께 뛰는 경우가 많았다.
지금까지는 연경언니 의존도가 높았던 게 사실이다.
감독님을 만나며 볼 분배도가 좋아졌고, 의존도가 훨씬 낮아졌다는
생각도 많이 했다.
아직 연경언니 없으면 어렵긴 하지만, 이젠 우리도 잘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



-대표팀에서 최고의 활약을 했다.
목록보기 

이동: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25, 잠실주경기장내 B211호 (우: 05500)
E-mail : kva@kva.or.kr (총무부), gamed@kva.or.kr (경기부), international@kva.or.kr (국제부), volley7330@hanmail.net (생활체육부)
TEL : 02)417-8410 (생활체육부), 02)578-9029 (경기부), 02)578-9027 (국제부), 02)578-9025 (총무부) / FAX : 02)6499-1215
Supported by ONTO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