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화면  /  검색  /  로그인  /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배구 Q&A
배구인 소식
 
 Home > 어울림방 > 배구인 소식 > [은퇴 선수-^++박미희 감독]

 제목 | 투표 [한국전력 배구팀--고위층-배구 잔칫날에-재뿌리는 격으로-은퇴선수 ^+공정배 단장 및 ^+김철수 감독 해고 관련--보도 자료 배포하는 어리석은 짓-과거에 Kepco-시절--^+신춘삼 감독 해고 통보 하는 시점도 잘못이라는 평가]]
 작성자 | 한준구 작성일  | 2019/04/02 7:53 am

*************

*************

배구잔치날에 하필

 한국전력의 아쉬운 상황판단

입력 2019-04-01 16:09:00

한국전력 김철수 전 감독. 스포츠동아DB

한국전력이 1일 도드람 2018~2019 V리그 시상식을 몇 시간 앞두고 급히 보도자료를 냈다. 공정배 단장과 김철수 감독이 성적부진의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는 내용이었다. 이번 시즌 개막 이후 16연패를 했고 최하위 성적을 벗어나지 못해 프런트와 선수단 책임자가 사표를 낸 것까지는 이해된다. 

이미 두 사람은 시즌이 끝나자마자 “결과에 책임을 지겠다”고 말해왔고 3월28일 경영진에 사표도 제출했다. 한국전력이 사표를 받아들고도 발표를 미룬 것도 이해는 됐다. 챔피언결정전이라는 큰 잔치가 막 끝난 뒤라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했다고 판단한다. 잔치가 있으면 구단 내부의 인사결정 사항은 나중으로 미뤄 발표하는 것이 업계의 불문율이다. 스포트라이트를 받아야 할 팀과 사람을 위해서 동업자 정신을 발휘하는 것이다. 

그런데 1일 시즌을 마감하는 마지막 큰 잔치를 앞두고 이 사실을 알렸다. 아직 새로운 단장과 감독을 선임한 것도 아니다. 사무국이 새 감독후보를 접촉해 의사를 물어본 뒤 복수의 후보자 리스트를 만들어 올리면 경영진이 최종 낙점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하루 정도 기다린다고 해서 큰 사달이 날 일도 아닌데 굳이 이 시점에 발표를 서두른 의도가 궁금하다.
 
지금은 각 구단이 다음시즌을 위해 FA선수 영입전쟁을 한창 벌이는 때다. 여기서 잘해야 다음 시즌 성적이 보장되기 때문에 프런트가 전력을 다해야 하는 중대한 시점이지만 한국전력은 판단하고 결정을 내려야 할 책임자가 사라졌다.
선수영입에 열의가 없는 것인지 그 중요성을 경영진이 모르는 것인지 궁금하다. 모든 것을 새로 바꾸고 싶었다면 더 빨리 했어야 하고 아니라면 기회를 더 줘야 했는데 왜 지금껏 미루다 이제 와서 하루를 못 참고 서둘렀는지 그 판단이 아쉽다.

한국전력은 2013~2014시즌 도중에 신춘삼 감독을 경질 할 때도 발표 타이밍을 놓고 비난을 받았다. 당시 KEPCO는 주전 선수들의 승부조작 가담의 여파로 19연패를 기록했다.
설날 경기에서 지자 그날 밤에 감독에게 경질을 통고하고 발표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당시 한전은 “FA적극참여 등 우수선수 확보를 위해 배구단과 프로배구 활성화를 위해 적극 지원할 생각”이라고 했다. 이 약속이 제대로 지켜졌는지는 팬들이 더 잘 알 것이다. 

김종건 전문기자에게 감사 드립니다

*************

목록보기 

이동: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25, 잠실주경기장내 B211호 (우: 05500)
E-mail : kva@kva.or.kr (총무부), gamed@kva.or.kr (경기부), international@kva.or.kr (국제부), volley7330@hanmail.net (생활체육부)
TEL : 02)417-8410 (생활체육부), 02)578-9029 (경기부), 02)578-9027 (국제부), 02)578-9025 (총무부) / FAX : 02)6499-1215
Supported by ONTO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