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화면  /  검색  /  로그인  /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배구 Q&A
배구인 소식
 
 Home > 어울림방 > 자유게시판 > [男子배구--V리그--3팀 ^봄배구-거의 100% 확정--예상 밖의 한 팀은?-^신영철 감독과 ^왕년의 세계 3大 공격수 -^아가메즈 케미-장충 滿員 -고춧가루 4팀중-한전팀과 KB국민은행 팀-김철수 감독과 권순찬 감독의 선전 기대]

 제목 | 투표 [男子배구--V리그--3팀 ^봄배구-거의 100% 확정--예상 밖의 한 팀은?-^신영철 감독과 ^왕년의 세계 3大 공격수 -^아가메즈 케미-장충 滿員 -고춧가루 4팀중-한전팀과 KB국민은행 팀-김철수 감독과 권순찬 감독의 선전 기대]
 작성자 | 한준구 작성일  | 2019/02/12 7:07 am

***********

***********

프로배구, V리그, 챔피언결정전, 대한항공, 우리카드, 삼성화재, OK저축은행

***********

남자배구 굳어진 ‘3강
남자배구 굳어진 '3강 구도'…선두 싸움은 '대혼전'
MBC 20시간 전 네이버뉴스
대한항공·현대캐피탈·우리카드, 챔프전 직행 경쟁 치열 삼성화재·OK저축은행은 '봄 배구' 사실상 좌절 '봄 배구를 펼칠 3강 팀은 사실상 결정됐다.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할 정규리그 1위 싸움만 남았다. ' 남자...

**************

절정 앞둔 男배구 선두
절정 앞둔 男배구 선두싸움…부상 에이스 기다린다
스포츠경향 16시간 전 네이버뉴스
KOVO 제공 프로배구 남자부 선두싸움이 절정으로 향한다. 사실상 3강이 정해진 가운데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할 1위를 놓고 마지막 쟁탈전이 벌어진다. 현대캐피탈이 지켜오던 1위 자리에 5라운드 막바지 대한항공이...
  • ‘장충의 봄‘ 그리는 우
    '장충의 봄' 그리는 우리카드·GS칼텍스, 봄 배구 위한 마지막 열쇠는
    스포츠월드 23시간 전 네이버뉴스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장충 남매’ 우리카드와 GS칼텍스가 각각 남녀프로배구 포스트시즌을... 오랜만에 찾아온 봄 배구 기회이기에 절대 놓칠 수 없다. GS칼텍스는 이고은-안혜진의 2인 세터 체제가 확실히 자리...
  • [프로배구] 대한항공,
    [프로배구] 대한항공, 한전 '고춧가루' 피하고 1위 도약
    연합뉴스TV 23시간 전 네이버뉴스
    [프로배구] 대한항공, 한전 '고춧가루' 피하고 1위 도약 [앵커] 올 시즌 프로배구 남자부는 현대캐피탈과 우리카드, 대한항공이 3강 체제를 구축하고 있는데요. 대한항공이 최하위 한국전력의 추격을 따돌리고 선두에...
  • "배구는 내년에도 계속된다"···성장·발전 강조한 김철수
    조이뉴스24 21시간 전
    성실한 배구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또 "한국전력이 올해 결코 못한 시즌을 보내고 있다고... 우리의 배구도 끝나는 게 아니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

    남자배구 하위권 돌풍

  • 숨은 '이적생 효과'

    서다영 기자 입력 2019.02.12. 17:29

  • 한국전력 최홍석(왼쪽)-KB 손해보험 정동근. 사진|KOVO·스포츠동아DB
  •  
    남자배구 하위권 팀들이 일으키는 돌풍 뒤엔 ‘이적생 효과’가 숨어있다.

    KB손해보험과 한국전력은 최근 V리그서 고춧가루 부대로 통한다. 나란히 6~7위로 밀려나있지만, 연신 상위팀의 발목을 붙잡으면서 1위 경쟁에 영향을 미치는 중이다. 더 이상 잃을 것 없는 특유의 담대함이 하위 팀의 무기로 꼽히지만, 트레이드를 통해 영입한 새 얼굴들이 팀에 완전히 녹아들면서 강팀에 맞설 응집력도 갖추게 됐다. 시즌 막바지 뒷심을 발휘하는 배경이다.

    KB손해보험은 삼성화재로부터 얻은 레프트 김정호와 정동근을 영리하게 활용 중이다. 특히 김정호는 활용 폭이 크게 늘었다. 삼성화재에선 원 포인트 서버의 역할에 그쳤지만, 권순찬 감독은 김정호를 공격 옵션으로도 적극 활용한다. 이에 김정호는 최근 두 경기 연속 60%대의 높은 공격 성공률에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합류한 정동근 역시 천군만마다. 팀의 고질적 약점인 리시브에서 안정감을 더해줄 뿐만 아니라 팀 공격의 다양화에도 적극 힘을 보태고 있다.

    한국전력도 우리카드에서 데려온 최홍석과 호흡이 맞아떨어지면서 양 날개 공격진의 균형이 잡혔다. 그간 토종 에이스 서재덕의 득점력에 의존해왔지만, 왼쪽에서 최홍석이 뒷받침해주며 새로운 득점 공식을 만들어나가는 중이다. 덕분에 서재덕의 어깨가 한결 가벼워졌다. 신영철 감독 부임 후 우리카드에서 전력 외로 분류됐던 최홍석으로서도 자신감을 되찾는 계기가 됐다. 적절한 트레이드가 팀과 선수 모두를 웃게 만든 셈이다.

    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 ************

  • 목록보기 

    이동: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25, 잠실주경기장내 B211호 (우: 05500)
    E-mail : kva@kva.or.kr (총무부), gamed@kva.or.kr (경기부), international@kva.or.kr (국제부), volley7330@hanmail.net (생활체육부)
    TEL : 02)417-8410 (생활체육부), 02)578-9029 (경기부), 02)578-9027 (국제부), 02)578-9025 (총무부) / FAX : 02)6499-1215
    Supported by ONTO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