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화면  /  검색  /  로그인  /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배구 Q&A
배구인 소식
 
 Home > 어울림방 > 자유게시판 > [ㄱ)추가-女子대표팀에 대한 ^프로감독들^조언과 우려는? ^ 男,女 대표팀--2020^올림픽 티켓^8월의 크리스마스-^女子는 러시아에서 ^男子 네덜란드]-女대표팀 1위 기적을! 男대표팀-선택과 集中으로 大陸間 대회는 젊은 선수들로]

 제목 | 요청 [ㄱ)추가-女子대표팀에 대한 ^프로감독들^조언과 우려는? ^ 男,女 대표팀--2020^올림픽 티켓^8월의 크리스마스-^女子는 러시아에서 ^男子 네덜란드]-女대표팀 1위 기적을! 男대표팀-선택과 集中으로 大陸間 대회는 젊은 선수들로]
 작성자 | 한준구 작성일  | 2019/02/01 6:39 am

**************

**************

한국 女배구,

敵地 러시아에서 올림픽 티켓 도전…

男대표팀네덜란드

기사입력 2019.01.31 오후 12:12
FIVB,
도쿄올림픽 대륙간 예선전 개최국 발표

180522YW_VNL_여자배구_한국-독일_85.jpg


[더스파이크=

서영욱 기자에게 감사 드립니다]

2020 도쿄올림픽 진출팀을 가리는 첫 관문인

대륙간 예선전 개최국이 발표됐다.

국제배구연맹(FIVB)은 31일(이하 한국기준)

2020 도쿄올림픽 진출팀을 가리는

대륙간 예선전 개최국 12곳 중 11곳을 발표했다.

미국, 아르헨티나, 불가리아, 카자흐스탄이 속한

여자부 C조 개최국만이 정해지지 않았다.


러시아, 캐나다, 멕시코와 함께 E조에 속한

한국여자대표팀은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대륙간 예선전을 치를 예정이다.

한국여자대표팀은 러시아와 조 1위를 두고 다툴 예정이다.

******************** 

미국, 벨기에, 네덜란드와 함께 B조에 속한

한국남자대표팀은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경기를 치른다.

올림픽 개최국 일본을 제외한

남녀배구 세계랭킹 상위 24개국이 참가하는

대륙간 예선전은 4팀씩 6개 조로 나뉘어 진행된다.

조별 풀리그 방식으로 진행하며

각 조 1위가 올림픽 출전권을 얻는다.

여자부는 8월 2일부터 4일,

남자부는 8월 9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여섯 팀을 선발하는 대륙 예선전 이후에는

남은 진출팀을 가리는 대륙예선전이

2020년 1월 열린다.

대륙 예선전을 통해

개최국 일본과

대륙간 예선전을 통과한 여섯 팀 제외

5장의 도쿄올림픽 티켓 주인공을 가린다.

대륙간 예선전 조 편성 및 개최국

(괄호 안에 나라가 개최국)

*여자부*
A조(폴란드): 세르비아, 푸에르토리코, 태국, 폴란드
B조(중국): 중국, 터키, 독일, 체코

C조(미정): 미국, 아르헨티나, 불가리아, 카자흐스탄
D조(브라질): 브라질, 도미니카 공화국, 카메룬, 아제르바이잔

E조(러시아): 러시아, 한국, 캐나다, 멕시코
F조(이탈리아): 네덜란드, 이탈리아, 벨기에, 케냐

*남자부*
A조(불가리아): 브라질, 이집트, 불가리아, 푸에르토리코
B조(네덜란드): 미국, 벨기에, 네덜란드, 한국

C조(이탈리아): 이탈리아, 세르비아, 호주, 카메룬
D조(폴란드): 폴란드, 프랑스, 슬로베니아, 튀니지

E조(러시아): 러시아, 이란, 쿠바, 멕시코
F조(중국): 캐나다, 아르헨티나, 핀란드, 중국


사진/ 더스파이크_DB(유용우 기자)

기사제공 더 스파이크

**************


Last edited by 한준구 on 2019/02/04 1:29 pm; edited 2 times
 제목 | Re: [한국 男,女 배구 국가대표팀--2020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 쟁취 위한-^8월의 크리스마스-^女子는 러시아에서 ^男子 네덜란드]-여자팀은 1위 기적을! 男子대표팀은 선택과 集中으로 大陸間 대회는 젊은 선수들로 보내는 것 고려를]
 작성자 | 한준구 작성일  | 2019/02/04 1:24 pm

************

************





라바리니  탄력 받나...

여자배구 프로팀 감독 모두 "적극 돕겠다"


6개 프로구단 감독 '異口同聲'...

최고 미션 '도쿄올림픽 출전권'



김영국기자에게 감사드립니다.


19.01.30 17:37



 

 라바리니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

라바리니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 국제배구연맹



여자배구 프로팀 감독들이 異口同聲으로

"라바리니 감독이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딸 수 있도록,

프로팀들이 적극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 배구 대표팀 역사상 최초의 외국인 감독으로 선임된

라바리니(40세) 감독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제아무리 훌륭한 명장이라도

국내 프로구단들이 대표팀 선수 차출 등을

적극 협조해주지 않으면 성공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올해는

남,녀 국가대표팀을 구성하고 운영하는 대한배구협회는 물론, 

프로팀과

V리그를 관장하는 한국배구연맹(KOVO)까지 

도쿄 올림픽 티켓 획득을 

최고 중점 과제로 삼고,

총력 지원 의지를 거듭 밝히고 있다.

1월 28~29일 이틀에 걸쳐,

6개 여자배구 프로구단 감독 모두에게 

외국인 감독 선임에 대한 의견과 평가를 들어봤다.

대환영 또는 긍정 평가가 대부분이었다. 

다만, 일부 감독은

첫 시도인 데다

라바리니 감독에 대해 아직 상세히 알지 못하기 때문에

평가를 유보했다.


그러나 모든 감독들이

'라바리니호'를 적극 도와야 한다는 점에서는

의견이 일치했다.

프로 감독들 '라바리니 적극 협조' 만장일치

A 프로구단 감독이 가장 적극적이었다.

그는

"배구협회가 정말 대단한 결정을 한 것 같다. 

아주 환영한다"며

"지금까지 시도도 해보지 못한 것인데

팬들 눈높이에 맞춰 잘 선택했다"고 밝혔다.

B 감독은

"외국인 감독이 세계 배구 흐름에 맞춰서 

훈련이든 전술이든

새롭게 하는 맛도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 여자배구가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은 딸 거라고 본다"며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C 감독도

"한국 배구를 위해서는 최상의 선택이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라바리니 감독에 대해서도

"그 분 정도면, 한국 대표팀이 뽑을 수 있는 최상의 감독이다.

여러 측면에서 봐도 

최선의 카드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국인 감독이 와서 처음에는 선수 파악이 잘 안되니까

시행착오는 좀 있을 것"이라며

"프로 구단들이 적극 협조를 해주는 게 최상의 방법이다.

외국인 감독이기 때문에 더 신경 써서 도와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표팀에서 가장 약한 부분은

세터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세터 문제를 잘 풀어갔으면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또

"현재 여자배구가 굉장히 인기가 많아졌고,

거기에다 올림픽 본선까지 가게 되면 더할 것도 없다.

최상이다"

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라바리니 '늦은 합류-선수 파악'은 우려


 

 여자 프로배구 열기... 서울 장충체육관

여자 프로배구 열기... 서울 장충체육관ⓒ 한국배구연맹

 
D 감독은
"배구협회가 외국인 감독을 선임할 거라고
별로 예상하지 못했고,
라바리니 감독에 대해서도
개인적으로 잘 아는 상황이 아니라
지금 단계에서 이렇다 저렇다 평가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따야 하는
굉장히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프로팀 감독으로서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E 감독은
"외국인 감독에 대해 긍정적이다.
선수들도 좀 다른 느낌으로
대표팀을 경험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따는 게
프로구단들에게도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라바리니 감독을 적극 도와야 한다"며
"여자배구가 이렇게 인기가 올라가고 있는 상황에서
올림픽에 못 나간다면 좋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또 
"라바리니 감독이
김연경 선수는 어느 정도 파악을 했겠지만,
나머지 선수들은 파악이 잘 안 된 상황이어서 
얼마나 빠르게 선수 파악을 할지, 
한국 여자배구가 선수 풀 자체가 열악하기 때문에 
대표팀 선수를 얼마나 잘 구성할지 
조금 걱정되는 부분이 있기는 하다"고 덧붙였다.

G 감독도
"외국인 감독을 처음 시도했고,
올림픽 예선전이라는 중요한 시합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프로팀들이 적극 도와서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구협회
라바리니 감독
한국 대표팀에 늦게 합류하는 점을 감안해,
리그 도중
국내 초청과 V리그 경기 영상을 보내주는 방법으로 
선수 파악을 지원할 방침이다.

사상 첫 외국인 감독이기 때문에
라바리니 감독을 도울
국내 코치를 잘 선임하고
감독의 의사를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는
유능한 통역사를 구해야
성공할 수 있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전임감독 기틀' 제안...
올림픽 진출프로구단 '최대 수혜자'

이번 외국인 감독 선임을 계기로
'대표팀 전임감독제'가
발전적인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A 감독은
"궁극적으로는 배구 대표팀도 축구처럼
프로팀 감독을 맡고 있다가
국가대표팀 감독 제안이 오면
프로팀 감독 자리내놓을
정도가 되어야 한다"며

 "축구 대표팀 수준은 아니더라도
최소한 현재
프로팀 감독들이
구단에서 받는 대우
전임감독에 걸맞는 권한
주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
여자배구 인기많이 올라가면서 

ㄱ)신생팀도 더 생기고, 
ㄴ)유소년 시스템도 더 좋아지고,

그렇게 가면서 
국내 프로팀 감독이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될 때 
감독 자리를 내놓고
대표팀에만 올인할 수 있는
시스템
만들어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사실 여자배구 대표팀이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게 되면,
그 자체로 
V리그 여자배구 인기와 흥행 상승으로
직결되기 때문에
결국은
프로구단들  KOVO
엄청난 혜택보게 된다.

특히 
도쿄 올림픽 세계예선전(8월 2일~4일)에서
조기에 본선 티켓을 딴다면,
(기적이 이루어 진다면)
(홈팀 러시아 및
캐나다 및 멕시코 모두 이겨야 가능) 
프로팀과 대표팀 선수들이
다음 시즌을 준비하는 데도
한결 좋은 환경이 조성된다. 
올림픽 세계예선전 바로 뒤에
서울에서 열리는
여자배구 아시아선수권 대회
(8월 17일~25일)도 
축제 이 될 수 있다.
(정말 이렇게 된다면  너무 좋을텐데...)

그러나 10월 말 or,( 내년 1월로 예상되는)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전
까지 가게 되면, 
그만큼 여러 모로 어려움이 발생한다.
물론 그럼에도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은
반드시 획득해야 한다.
올림픽 출전권을 딴 상태에서
V리그를 개막하는 것과
좌절된 상황에서 시작하는 것은 
큰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중국여자대표팀
8월 초  대륙간 예선전에서
조 1위 하게되면?
아시아대륙내 최종 예선에서
태국만 이기면 최종 티켓 가능하지만
태국이 이전의 태국이 아니라
이 최종전도
만만치 않아 보입니다-한준구 촌평)
끝!
  

************

목록보기 

이동: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25, 잠실주경기장내 B211호 (우: 05500)
E-mail : kva@kva.or.kr (총무부), gamed@kva.or.kr (경기부), international@kva.or.kr (국제부), volley7330@hanmail.net (생활체육부)
TEL : 02)417-8410 (생활체육부), 02)578-9029 (경기부), 02)578-9027 (국제부), 02)578-9025 (총무부) / FAX : 02)6499-1215
Supported by ONTO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