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화면  /  검색  /  로그인  /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배구 Q&A
배구인 소식
 
 Home > 어울림방 > 배구인 소식 > [은퇴 선수 중-KOVO-한국배구연맹에서 일하는 분들--다음 확률 추첨 참고 및 개정안 조정 바랍니다-전년도 챔프 우승팀에게 ^전체 1순위 선수가 뽑혀 가면 안됩니다]

 제목 | 정보 [수원시청 女子배구팀--^강민식 감독-작년 팀 창단이후 처음 전국체전 우승 맛--2연속 우승위해--선수단 재정비 및 새 각오를 다졌다는 데?]-포항시 체육회 지난 10년간 실업최고 감독^김윤혜 감독-라이벌 의식 다시 발동할듯]
 작성자 | 한준구 작성일  | 2019/01/09 5:52 am

**************

**************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KakaoTalk_20190105_234243890
수원시청 직장운동부 여자배구팀이 베테랑과 어린선수를 각각 영입, 전력을 보강해 2019 전국체전 여자배구 2연패를 노리고 있다. /수원시체육회 제공

세터 여달샘등 입단 전력강화 
이달 중순 강원도로 전지훈련 
대회 앞두고 프로팀과 연습도 

"첫 단추를 잘 끼우고 싶습니다." 

수원시청 직장운동경기부 여자배구팀을 이끄는 강민식 감독의 새해 목표다.

지난해 10월 전북 익산에서 열린 제99회 전국체육대회(이하 전국체전)에서 수원시청은 경쟁 상대인 포항시체육회를 세트스코어 3-1로 꺾고 정상을 차지했다. 

수원시청의 창단 이후 첫 전국체전 우승이었다. 

2년 연속 우승을 목표로 세운 수원시청은 새 선수 영입에 박차를 가했다. 

리베로 김혜선과 레프트 이예림(이상 대구광역시청), 세터 여달샘(포항시체육회), 비치발리볼 국가대표 김현지(GS칼텍스) 등이 차례로 영입됐다. 

김혜선은 수비 등 전체적인 플레이에서 빠른 스피드를 가지고 있고, 여달샘은 대구에서도 10년 동안 뛰었을 정도로 실업배구 무대에서 잔뼈가 굵은 선수다.  

이예림은 대구의 레프트를 책임졌던 선수이며, 양산시청에 입단했던 김현지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비치발리볼 국가대표로 나갔다가 발목 부상을 당하면서 자리를 잡지 못하고 수원시청으로 옮기게 됐다. 

강 감독은 "기존에 있는 멤버들도 잘해 왔는데 새로운 선수들도 그에 버금간다고 생각한다"며 "실업배구에선 전체적으로 선수 유동이 많다. 보강이 잘 된 팀도 있고 잘 안된 팀도 있다. 춘계대회 우승을 먼저 하는 것이 목표다"고 강조했다. 

22
올 시즌 수원시청 직장운동부 여자배구팀에 입단한 (왼쪽부터)김현지(센터)-여달샘(세터)-김혜선(리베로)-이예림(레프트). /수원시체육회 제공

[화제의 팀]‘첫 전국체
[화제의 팀]' 전국체전 우승' 수원시청 여자배구팀
경인일보 2일 전
수원시청 직장운동부 여자배구팀이 베테랑과 어린선수를 각각 영입, 전력을 보강해 2019 전국체전 여자배구 2연패를 노리고 있다. /수원시체육회 제공 세터 여달샘등 입단 전력강화이달 중순 강원도로 전지훈련대회...

**************

목록보기 

이동: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 25, 잠실주경기장내 B211호 (우: 05500)
E-mail : kva@kva.or.kr (총무부), gamed@kva.or.kr (경기부), international@kva.or.kr (국제부), volley7330@hanmail.net (생활체육부)
TEL : 02)417-8410 (생활체육부), 02)578-9029 (경기부), 02)578-9027 (국제부), 02)578-9025 (총무부) / FAX : 02)6499-1215
Supported by ONTO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