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V1,

현대캐피탈   꺾고

창단 첫  챔프전 정상!




입력 2018.03.30. 20:30






[마이데일리 = 인천

이후광 기자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대한항공이

디펜딩챔피언 현대캐피탈을 꺾고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도달했다.


대한항공 점보스는 30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53선승제)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와의 4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0

(25-22, 25-17, 25-20)으로 승리했다.


대한항공

시리즈 31패로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정상 올랐다.


V리그 출범 후

정규리그 우승은

두 차례(2010-2011, 2016-2017) 있었지만

챔피언결정전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반면

정규리그 1위 현대캐피탈의

12년만의 통합우승은

다음 기회로 미뤄졌다.


1세트 승부는 초반에 갈렸다.

대한항공이 8-6에서

문성민의 센터라인 침범을 비디오판독으로

잡아낸데 이어

문성민이 공격 범실을 기록했다.


이어

한선수의 정교한 토스 아래

대한항공 계속 飛上(비상)했다.

진상헌, 진성태의 속공과 함께

정지석-가스파리니 양 날개가 정상 가동됐다.


수비에선

상대의 長技(장기)인

신영석, 차영석의 속공을 효과적으로 차단.

막판 2점 차 추격을 허용하기도 했지만


문성민, 안드레아스의 서브 범실과

정지석의 서브 에이스로

끝까지 미소를 유지했다.





2세트

대한항공이 강서브 아래 기세를 이었다.

위축된 현대캐피탈은 서브 범실이 여전히 잦았고,

이를 틈 타

가스파리니가

서브와 전위에서 위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에 현대캐피탈도

안드레아스-문성민 듀오를 앞세워 추격을 진행.


그러나 대한항공의 수비 집중력이 더 빛났다.

진상헌이 14-12서 박주형의 공격 차단하며

승기를 가져왔고,


16-13에선 한선수가 연속 서브 에이스로

쐐기를 박았다.

이미 분위기는 대한항공으로 사실상 넘어간 상황.


3세트 초반엔

곽승석이 서브와 백어택으로 상승세의 바통을 이어받았다.

한선수의 노련한 공격 배분이 계속됐고,


가스파리니는 12-8에서

상대 코트에 다시 서브 폭격을 가했다.


현대캐피탈이

김재휘의 블로킹으로 잠시 반등하는 듯 했지만

진성태가 안드레아스의 후위 공격을 차단했다.


19-15에서 가스파리니의 블로킹으로

20점에 도달한 대한항공은

주포들의 고른 활약 아래

감격의 창단 챔프전 우승

도달했다.


이날 가스파리니는

한선수와 환상 호흡을 자랑하며

22(공격 성공률 50%)을 올렸다.

트리플크라운까지 블로킹 1개가 부족했다.


아울러,

정지석은 10,

곽승석은 7점으로

지원 사격.

서브에서

상대를 7-0으로 상대를 압도한 게 주효했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허리디스크 파열로 이탈한 주전 세터 노재욱의

공백이 뼈아팠다.

현대캐피탈에선

12점의 안드레아스가 최다 득점자였다.


챔피언결정전 MVP

세터 한선수 선수에게 돌아갔다.

한선수는

기자단 투표 29표 중 13표를 얻으며

팀 동료 가스파리니(9)4표 차이로 제쳤다.



사진 = 인천 유진형 기자